이륜차 운전자 안전모(헬맷)는 생명모입니다.

통영트리뷴 | 기사입력 2022/08/25 [21:17]
기고
이륜차 운전자 안전모(헬맷)는 생명모입니다.
통영트리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8/25 [21: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전국적으로 배달앱이 활성화 되면서 통영시 관내에도 주요 배달업체

5개소(배달기사 200여명)가 이륜차를 이용하고이외에도 하절기 오토바이 이용자가 급증하고,

이에 따라 법규위반(안전모미착용 등)으로 교통사고률이 증가되고 있다.

▲ 통영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 감 신 동 근

2022년도 상반기 경남도내 이륜차 교통사고발생 669건 중 사망사고 40발생 전체의 약37.9%를 차지하고 있으며,통영관내에서도동기간 이륜차 교통사고사망자는 없지만이륜차 교통사고발생 32,부상41명이다.

 

통영경찰서는 올해 초부터 교통사고사망자 줄이기 위해 이륜차 안전모미착용(범칙금 2만원),보도통행(범침금4만원, 벌점10), 보행자보호불이행(범칙금4만원, 벌점10)등 사고요인행위 적극 단속올해 초부터 관내 농협 협업 안전모 배부 등 이륜차운전자 대상 대대적 홍보 활동으로 펼치고 있으나,아직도 일부 운전자는 안전모가 무겁고 귀찮다는 이유, 턱끈을 하지 않고, 규격에 맞지 않은 작업모를 얹는 등 단속만을 피하기 위해 형식적으로 쓰고 운행하고 있다.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 따르면 시속50km 주행중인 오토바이를승용차와 충돌한 실험을

한 결과 안전모 착용 시 중상확률은 24% 반면, 안전모를 쓰지 않을 때는 최대99% 치명적인 것으로 나타났으므로운전자 및 동승자는 반드시 안전모를 착용하여 귀중한 생명을 보호해야겠다.

 

또한 배달업체에서는 일부 학생들이 아르바이트로 치킨,피자 등 배달업소에 취업하는 경우, 대표자는 이륜차의 위험성을 알고 수시로 운전면허 여부 확인 및 운전 시 운전자, 동승자가 인명보호장구를 꼭 착용토록 하고 특히 영업시간외 오토바이를 운행할 수 없도록 철저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
ⓒ 통영트리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