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기 통영시장, 매트리스 불법 소각 사과

작업자, 불법 인지 못하고 관행처럼 소각”
“누구의 책임 묻기 전 현 시장으로 시민에 죄송

김대용기자 | 기사입력 2022/09/01 [13:54]
정치/행정
천영기 통영시장, 매트리스 불법 소각 사과
작업자, 불법 인지 못하고 관행처럼 소각”
“누구의 책임 묻기 전 현 시장으로 시민에 죄송
김대용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9/01 [13: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천영기 통영시장이 지난 8월 31일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최근 논란이 된 매트리스 불법 소각과

관련해 “사실여부 확인과 함께향후 대책 등 근본적인 문제와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히며 사과했다.

 

천영기 시장은 “지난 8월 중순 모 언론매체에서 환경자원화센터 인근에서 매트리스를 불법 소각한다는

보도를 보고 시정을 책임지고 있는 시장으로서 매우 충격을 금할 수 없었다”며 “이에 시에서는언론보도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고 매트리스 불법소각과 관련해 사실여부 확인과 함께 향후 대책 등 근본적인

문제와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강구했다”고 밝혔다.

▲ 권주태 수산환경국장 매트리스 불법 소각 대해서 설명하는 모습

이날 시가 밝힌 바에 의하면 대형폐기물인 매트리스는 시에서 직접 수거 처리하고 있다.

1일 수거량은 10~15개 정도로 이중 포켓형 매트리스는 3~4개 정도이며, 연간 3000개 정도의

매트리스가 수거되고 있다. 

 

 매트리스를 처음 소각한 시기는 지난 2018년 10월께부터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에 투입된 작업

근로자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작업 근로자들에 의하면 예전부터 쌓여 있던 많은 양의 매트리스를 처리하면서일반매트리스와 달리 포켓스프링 매트리스의 경우 외부를 분리하고 포켓마다 얇은 천으로 덮혀 있는 부분의 분리

작업이 어려워 작업근로자가 환경미화원에게 토치와 LPG 구입을 요청해 주 1회, 오전 7시께

7~8개를 소각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파악된다.

 

 당시 작업 근로자는 연기가 많이 발생하지 않고 약 20분 정도의 짧은 시간에 소각이 가능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으며 소각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은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후 단기 근로사업인 지역일자리공동체 사업 특성상 계속해서 작업 근로자가 바뀌면서 앞전 작업 근로자가 하던 방식대로 소각이 불법인지 인지하지 못하고 관행처럼 소각을 해왔던 것으로 보이며, 지난 5월까지 소각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단 소각에 사용됐던 LP가스는 작업 근로자의 매트리스 소각용도가 아닌 작업현장 옆 환경미화원

쉼터에 취사 및 겨울 난방용에 필요해 시 담당자가 6개월에 1번 10통 내외의 가스를구입,지원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당시 담당했던 공무원들은 과도한 업무량으로 현장 점검이나 작업 지시를 소홀히

한 점은 인정되나 소각을 지시하거나 목격한 일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작업 근로자에 대한

작업지시는 환경미화원인 청소감독원(작업반장)에게 일임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보다 자세한 사실관계 확인은 환경미화원인 청소감독원, 담당 공무원 등에 대한 추가조사와 통영경찰서의 수사 등으로 최종 밝혀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시는 올해 6월 이후부터 현재까지 쌓여 있는 매트리스는 전량 폐기물처리 전문업체에 위탁처리했다.

 또 이달 1일 이후 수거되는 매트리스에 대해서는 하반기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근로자 4명(당초 8명)을 투입해 분리 가능한 매트리스는 소각장에서 소각 처리하고 포켓형 매트리스는 별도 보관 및 오는 2023년부터 발생하는 매트리스와 함께 전량 위탁처리할 계획에 있다고 밝혔다.

 

 천영기 시장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것은 더욱 철저한 조사를 통해 가감없이 시민여러분께

알려드리겠다”며 “이 모든 일에 있어 앞전 시장 때 발생한 사항이지만 누구의 책임을 묻기 전에

현 시장으로서 시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일을 반면교사로 삼아 언제나 태만하지 않고 열심히 일하고 공부하며 더욱 더 시민에게 봉사하는 공직사회로 거듭 나아가겠다”며 “이번 일에 대해 시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언제나 시민여러분의 입장에서 시정을 펼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김대용기자

ⓒ 통영트리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